글쓰기는 샤샤샤


어느 작가는 글쓰기는 수줍은 일이어서 적당한 뻔뻔함과 용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말 그런 것 같다.

꿈돌아. 많이 사랑해.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