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스텔라

인천스텔라 2021. 백승기 감독

죽은 아내가 남긴 우주선 설계도로 제작한 우주선으로 우주 탐사를 간다는 스토리. SF로 보이지만 가족 드라마다. 제목부터 대놓고 인터스텔라를 연상시키게 하듯 거의 인터스텔라를 오마쥬한 작품이다.

모든 것이 B급이다. CG, 소품, 공간 할 것 없이 모두 B급이다. 배우의 연기도 마찬가지고 배경음악도 그렇다. 고급스러움이나 진지함이라곤 찾아볼 수 없다. 진지함이 있다고 한다면 B급이어야 한다는 데에서만 보인다. 배우들은 모두 B급 연기에 대가들인지 모른다. 규진 역을 연기한 강소연 배우만 빼고 모두 발연기를 하는 척하는 연기를 하는지, 정말 발연기를 하는지 헷갈리게 연기를 한다. 강소연 배우 혼자 진지한 연기를 하는 것처럼 보였다. 우주 공간에서 무중력 연기는 넘 웃겼다. 무중력이 아닌데 무중력인 척하는 뻔뻔스런 능청스럼이 넘 웃겼다. 감독은 온 힘을 다해 B급 영화에 매진하지만 마지막 결말에 이르러선 가족애라는 걸로 나름 진지해진다.

총 예산이 600여만원이었다고 한다. 적은 예산을 장점으로 만든 작품이 아닌가 싶다. 종이 박스를 시공간이 통하는 웜홀로 , 수동식 기어의 고물 자동차를 우주선으로 사용하겠다는 발상은, 저예산이었기 때문에 나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인천스텔라>는 <인터스텔라>에 과몰입한 영화 감독의 덕질의 좋은 예인가 아닌가 잘 모르겠다. 그래서 별점은 둘 반이지만 반을 더 주고싶다. <인터스텔라> 감독이나 제작진이 이 영화를 보면 뭐라고 할지 궁금하다.

별점: ★★★

한줄평: <인터스텔라>에 과몰입한 영화 감독의 덕질의 좋은 예와 안 좋은 예 사이 어딘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