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2. 25. 박수근 전 보러 간 날. 오늘은 아님.

내가 박수근 화백의 빨래터와 아이 업은 소녀 작품을 진짜로 볼 수 있을 줄은 몰랐다. 작품들이 다 정갈한 느낌이었다. 시골 할머니가 자신이 먹을 때처럼 내어주는 밥상같았다. 정이 듬뿍 담긴 따뜻한 밥상을 비우고 온 느낌이었다.

박수근 전. 봄을 기다리는 나목.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