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터리 감옥


하루 종일 밖에 나갔다가 귀가하는 길은 폰 베터리가 거의 죽기 직전이다.

폰이 꺼진다고 큰일은 일어나진 않지만 지하철 안에서 아무것도 안 하고 시간을 보내야 한다는 것이 큰일처럼 느껴진다. 

예전보다 베터리 기술은 진보했다고 하는데 체감은 되지 않는다.

사나흘에 한번씩 충전해줘야 하는 휠체어 베터리까지 생각하면 내 삶 전체가 베터리 감옥에 갇힌 것 같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