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10. 22. 일 잘 하는 사람

신한은행 남부터미널 지점 앞.

은행에 왔다가 그냥 돌아올 뻔 했다. 휠체어로 들어갈 수 있는 입구가 안 보여서 인터넷 지도에 나와있는 전화번호로 건 전화는 ARS 콜센터로 넘어가고 상담원에게 이 상황을 정확한 발음으로 설명할 자신이 없어서 끊고 돌아가려다 마침 입구로 나왔다 들어가는 직원이 보여 도움을 요청했다. 거리가 있어 은행 직원으로 확신할 수 없었지만 그렇게 보였다. 직원이 건물 주차장 쪽으로 안내를 해주셨는데 경사가 가팔라 혼자선 오르내릴 수 없어 보였다. 은행 창구 직원은 입사한지 얼마 안 돼보였다. 길어야 1~2년차 같아 보이는 직원은 일을 똑부러지게 잘 하는 것 같았다. 창구 앞에 직원 프로필 사진이 붙어 있었는데 뽀샤시 필터를 사용한 듯 보였다. 인스타나 SNS 프로필에 사용하는 사진 같아 보였다. 혹시 카메라 앱 어떤 거 쓰세요? 물어보려다 참았다. 주접으로 보일 것 같았다.

크라운제과. 크림블.

이거 맛있다. 몽셀 통통과 미슷한 맛이다. 출출할 때 먹으려고 스벅에 가져갔다. 외부음식물 반입 금지로 아는데 이정도는 눈감아주는 걸로 알고있다. 거의 맨날 아침마다 보는 직원이 고마워서 하나를 드렸더니 이런 거 받으면 안 된다며 거절하셨다. 그게 사규라 어쩔 수 없다고 하셨다.

예전에 일하면서 아는 지식은 많은데 실제로 일은 못하는 사람을 본 적이 있다. 갑자기 내가 그런 사람인 건가 하는 생각이 든다. 맡은 일을 못 해낸 적은 없는데 그건 내 생각일 뿐인 건가. 실무 면접 때 무엇을 해봤냐, 사용해봤냐는 질문을 받으면 내 기준으로 답한다. 책보고 혼자 파본 것도 해봤다고 말하는데 이걸 어쩌면 허풍 내지 과장으로 볼 수도 있다. 사회 초년생일 땐 이렇게 말하고나면 거짓말한 것 같아 죄책감이 들었다. 어떻게든 할 수 있다는 걸 보이고 싶어서 이력서도 과장해 썼었다. 지금 나에게 리액트 다뤄봤냐고 물으면 혼자 파봤 기 때문에 예 라고 답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