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6. 7.

장애인 콜택시를 타면 열에 한 번은 기사님과 작은 실랑이를 벌인다. 안전 벨트 때문이다. 택시에 승차하고 기사님이 안전 벨트 맬까요 라고 물으면 그냥 갈게요 하고 거절한다. 그러면 대부분 아무 일없이 목적지까지 데려다 주신다. 그런데 어쩌다 한 번씩 강제로 메라 명하신다. 안 메도 괜찮다고 해도 막무가내다. 장애인 콜텍시 안전 벨트는 일반 차량의 그것과 모양과 메는 방식이 다르다. 두꺼운 모양의 벨트로 가슴 전체를 두른다. 두르고 있으면 갑갑하고 죄수 호송차에 탄 기분이 든다. 본인의 의사보다 왜 기사님의 판단이 중요한지 모르겠다. 이렇게 안전을 위한다며 벨트 메기를 강요하시는 기사님은 운전이 거칠다. 어제 기사님은 운전중에 폰으로 뉴스 기사도 읽으셨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